Teaching & Advising

Announcement

* If you want a recommendation letter from me, you must take at least two courses of mine (shown below), including ECO4001 or ECO6652, and demonstrate your passion and ability for economic research. The thing I do not really care about when writing a letter is your grade in the real analysis course.

* From 2021, I teach graduate-level International Finance (ECO6652) in the Spring semester. The course will include an in-class International Finance reading group and the schedule will be posted here. I encourage the participation of advanced undergraduate students in this course.

* I strongly recommend undergraduate students take a look at the exam samples and read the syllabus carefully before enrolling in the class. Once you enroll in the class, you will be given exams with a similar format and difficulty. Final exams are cumulative and the average scores from both classes have been 60ish.

* I enjoy working with students, especially through the honors program (ECO4001). My students and I have published our research outcomes in renowned economic journals, including the Journal of Economic Dynamics and Control, Journal of International Money and Finance, B.E. Journal of Macroeconomics: Advances, Review of International Economics, Open Economies Review, and Finance Research Letters. Please let me know if you want to add to this list.

Yonsei University

Teaching

ECO2101 Macroeconomics: Fall 2017, Spring 2018, Fall 2018, Spring 2019, Fall 2019, Fall 2020, Fall 2021, Fall 2022 Syllabus 2018S Midterm 2018S Final 2018F Midterm 2018F Final 2019S Midterm 2019S Final 2019F Midterm 2019F Final

ECO2999 Field Practice by Career Yonsei: Spring 2022

ECO4001 Honors Program in Economics: Spring 2020, Spring 2021, Spring 2022

ECO4862 Analysis of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 Fall 2017, Spring 2018, Fall 2018, Spring 2019, Fall 2019, Spring 2020, Fall 2020, Fall 2021, Fall 2022 Syllabus 2018S Midterm 2018S Final 2018F Midterm 2018F Final 2020 Take-home exam

ECO6652 International Finance: Spring 2021, Spring 2022 International Finance Reading Group

MBH6207 Global Economy: Fall 2021

GEW6112 Technology and Humanities Seminar: Spring 2021

RC511 The Global Economy in a New Normal World: Macroeconomic Perspectives: Spring 2022

Advising (School of Economics)

Student academic placements

Main advisor

Seung Yong Yoo (2022,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Yale University

Junhyeok Shin (2021,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Johns Hopkins University

Chansik Yoon (2019,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Princeton University

Letter writer/Thesis committee

Jaehun Jeong (2022),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Duke University

Yun Joo An (2021),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Finance at Indiana University

Seunghwan Kim (2021), BA at Yonsei University): MA program in Economics at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Hyorim Lee (2021),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Accounting at Korea University

Taesan Um (2021), BA at Yonsei University): MA program in Finance at Yonsei University

Seung Yeun Ahn (2020, BA at Yonsei University): MA program in Urban Planning at University of Pennsylvania

Kyung Woong Koh (2020,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Johns Hopkins University

Jinseok Park (2020,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Minyoung Cho (2019,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Hyunsuk Kim (2019,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University of Rochester

Yushik Kim (2019, MA at Yonsei University): Ph.D. program in Economics at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Semi-annual student workshop in the School of Economics

Under Prof. Chulyoung Kim's guidance, undergrad and grad students present their own research outcomes at the beginning of each semester and advisors provide feedback to help them develop the research outcomes into an academic paper. [Link]

Advising (Junior Scholar Club)

I am an academic advisor of the Junior Scholar Club where I was also a member from 2004 to 2009 and the student president in 2008. I am currently in charge of the weekly macro reading group and student advising and mentoring. I encourage undergraduate students to apply to the JSC if they are interested in becoming an economist.

Weekly macro reading group

2022F: The surprisingly swift decline of US manufacturing employment (AER, 2016); Credit supply and housing speculation (RFS, 2022); Twenty years of time series econometrics in ten picture (JEP, 2017); The case for a progressive tax: from basic research to policy recommendations (JEP, 2011)

2022S: On the Macroeconomic Consequences of Over-Optimism (AEJ Macro, 2022); Long-term macroeconomic effects of climate change: A cross-country analysis (NBER WP, 2019); Understanding tax policy: How do people reason? (QJE, 2021)

2021F: The zero bound on interest rates and optimal monetary policy (BPEA, 2003); Evolution of modern business cycle models: accounting for the Great Recession (JEP, 2018); Expectations and exchange rate dynamics (JPE, 1976)

2021S: Exchange rate dynamics redux (JPE, 1995); The purchasing power parity puzzle (JEL, 1996); A model of the consumption response to fiscal stimulus payments (ECMA, 2014)

2020F: Macro-finance (RoF, 2017); When credit bites back (JMCB, 2013)

2020S: The trend is the cycle: job polarization and jobless recoveries (RESTAT, 2020); Household debt and business cycles worldwide (QJE, 2017); Central bank swap lines: evidence on the effects of the lender of last resort (WP, 2019); The capital asset pricing model: theory and evidence (JEP, 2004)

2019F: Nominal rigidity and the dynamic effects of a shock to monetary policy (JPE, 2005); Deviations from covered interest rate (JF, 2018)

2019S: Dollar funding and the lending behavior of global banks (QJE, 2015); Prospect theory and asset prices (QJE, 2001); Monetary policy and the predictability of nominal exchange rates (Restud, 2020)

2018F: When is the government spending multiplier large? (JPE, 2011); Risk shocks (AER, 2014); Distributional national accounts: methods and estimates for the United States (QJE, 2018); Cross-border banking and global liquidity (Restud, 2015)

2018S: Household balance sheets, consumption, and the economic slump (QJE, 2013); Banking, liquidity, and bank runs in an infinite-horizon economy (AER, 2015); Uncertainty shocks in a model of effective demand (ECMA, 2017)

2017F: Monetary policy as financial stability regulation (QJE, 2012); The wealthy hand-to-mouth (BPEA, 2014)

Semi-annual JSC student research conference

JSC students present their own research outcomes at the end of each semester and advisors provide feedback to help them develop the research outcomes into an academic paper.

Useful archive of papers in the field of International Finance [Link]

UCLA (Click underlined links for downloading teaching materials)

Teaching Evaluation

Teaching excellence award (2012)

Personal teaching evaluation average 8.37/9.00 versus department-wide average 7.76/9.00

Summary of teaching evaluations from 250 students Click Here

Original documents for teaching evaluations Click Here

Feedback from 75 students Click Here

Teaching Reference

Edward McDevitt (Program Coordinator/Assistant to the Chair & Lecturer), mcdevitt@econ.ucla.edu

Lecturer

Econ 2 Principle of Economics: Summer 2014 (Syllabus) (7.54/9.00)

Econ 102 Macroeconomic Theory: Summer 2012 (Syllabus) (8.07/9.00)

Teaching Assistant

1st year Ph.D core courses

Econ 202C Macroeconomics: Topics in Macroeconomics: Spring 2014 (Farmer) (8.50/9.00) Answer key for Midterm Answer key for Final Problem set 4 Problem set 5 Problem set 6 Problem set 7 Week 1 Week 2 Week 4 Week 7 Week 8 Week 10

Undergraduate courses

Econ 164 Advanced Topics in Macroeconomics: Theory of Economic Growth: Winter 2014 (Fajgelbaum) (8.75 and 8.71/9.00) Problem set 1 Problem set 2 Week 3 Week 6 Week 7 Week 8 Week 9

Econ 106M Financial Markets and Financial Institutions: Winter 2012 (Tornell) (8.50 and 8.21/9.00 with Teaching Excellence Award) Spring 2013 (Tornell) (8.29 and 8.18/9.00)

Econ 102 Macroeconomic Theory: Fall 2010 (McDevitt) (N/A) Winter 2011 (Wright) (8.44 and 7.71/9.00) Spring 2011 (McDevitt) (8.75 and 8.38/9.00) Fall 2011 (McDevitt) (8.70 and 8.61/9.00)

Econ 41 Statistics for Economists: Fall 2012 (Hahn) (7.92 and 7.80/9.00)

Econ 2 Principle of Economics: Spring 2012 (Kang) (8.29 and 7.75/9.00) Winter 2013 (Ohanian) (8.75 and 8.50/9.00) Fall 2013 (Kwok) (9.00/9.00)

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

비록 가르쳤던 시간이 배웠던 시간보다 훨씬 짧은 미숙한 교수이지만, 연세대학교로 돌아와서 그동안 느끼고 생각했던 점들을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이를 강의시간이나 와이섹을 통해 하지 않는 이유는 이러한 잔소리가 불편할 학생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는 틀린 말이 아니기도 하구요. 다만 굳이 제 홈페이지의 teaching & advising 섹션을 방문하는 학생이라면 혹시 이러한 이야기가 궁금하지 않을까 해서 제 개인 공간에 몇 자 남겨봅니다. 처음 부임했을 때 부터 든 생각이지만, 오랫동안 망설이다 요즘 관련된 메일을 많이 받았기에 제 머리속도 정리할 겸, 개인 공간에 적는 저만의 생각이니 혹시라도 짜증나는 잔소리로 생각되면 읽지 않으시면 됩니다.

대학 생활

학부를 졸업한 지 벌써 10년이 지났기에, 아마도 2020년도의 대학생들을 완전히 이해할 수 없다는 걸 먼저 인정하겠습니다. 지금의 학생들은 아마 10년전의 학생들보다 더욱 치열한 경쟁과 불확실한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겠죠. 진로 상담을 하다 보면, 많은 학생들이 과거와 비교해서 훨씬 일찍 진로를 결정하고 미리 미리 준비하는 것 같습니다. 다만, 진로 결정에 있어서 지나치게 실패를 두려워 하고 누군가가 정답을 말해주길 기대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누구에게나 실패는 두려운 것이지만, 실패하지 않는 유일한 방법은 도전하지 않는 것 뿐입니다. 현실이 이토록 어려운데 무조건 꿈을 크게 가지라는 허황된 소리일 수도 있겠지만, 대학의 교수조차 꿈이라는 가능성을 외면한다면 그것도 직무유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냉정하게 말해서, 자기 자신보다 자신을 잘 아는 사람은 없습니다. 또한, 성인이라면 본인의 진로는 본인이 결정해야죠. 그게 부모이든 교수든 선배든 그냥 조언을 해줄 뿐입니다. 문제의 풀이를 도와줄 수는 있어도 답을 알려줄 수는 없어요. 상투적인 말이겠지만, 치열하게 고민해 보고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을 선택하기 바랍니다. 그 선택을 지금 못한다면,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에 나가서는 더 하기 힘들어집니다. 그리고 정말 치열하게 고민해서 내린 결정이라면 끝까지 밀고 나가세요. 좋아하는 것도 계속 하다 보면 한계효용이 체감하듯이, 원래 한가지를 묵묵히 하다보면 남의 떡이 커보일 때가 많습니다. 저 역시도, 연구가 힘들고 막힐 때, 그런 생각을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이리 기웃 저리 기웃거리지 말고 이루고자 했던 바를 뚝심있게 해보세요. 그리고 제가 정말 해주고 싶은 말은, 나보다 잘난 사람과 나를 비교하면서 스트레스받지 말라는 겁니다. 여러분의 경우 대부분 모범적인 학창 생활을 지내면서 많은 성취를 했을 겁니다. 하지만 세상은 넓고 뛰어난 사람은 많아요. 남들과 비교하지 말고 어제의 나와 비교해 보세요. 나보다 잘난 이들로부터 배울 수 있고 그로 인해 어제의 나보다 오늘의 내가 조금이라 발전한다면 그것보다 보람찬 일이 무엇이 있을까요? 여러분이 잘 아는 Y=f(X)+e라는 식을 생각해 봅시다. 우리의 노력이 X고 Y가 그로 인한 성취라면 e값의 실현에 따라 내가 노력을 열심히 했는데도 성취가 나쁠 수는 있습니다. 그럴 때면 늘 E[e]=0을 떠올려 봅시다. 내가 이번에 운이 나빠서 실패했다 하더라도 계속 노력한다면 언젠가는 좋은 운이 따를거에요. 참고로, 제가 늘 되새기는 말은 "You get what you pay for." 입니다.

경제학

그래도 제가 경제학 교수로서 아는게 이것뿐이니 당부하고 싶은 말은, 경제학 공부를 가볍게 여기지 말라는 겁니다. 특히 이 부분에서 잔소리처럼 느껴질 수 있겠지만, 대학공부는 어렵습니다. 저도 서승환 교수님께 미시경제학, 유병삼 교수님께 거시경제학, 정진욱 교수님께 계량경제학과 같은 기본 각론 수업들을 처음 들었을 때 너무나 어려웠습니다. 하나 같이 훌륭한 강의었지만 저에게는 어려웠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당연하죠. 천재가 아닌 이상, 수업 적당히 듣고 시험 기간이 되서 노트 필기 꺼내서 좀 보고, 문제 몇 개 풀어보고서 이토록 중요한 과목들을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이 욕심이 아닐까요? 공부에는 왕도가 없다는 진리를 우리는 너무나 자주 까먹는 것 같습니다. 제가 학생들로부터 학기 초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교과서를 사야 되냐는 질문입니다. 저는 사실 이 질문을 처음 받았을 때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물론 경제적인 이유로 교과서 구입이 부담스러운 학생들이 있을 수 있어서 한번도 사라고는 안했지만, 원서가 비싸다면 한국어 교과서도 좋은 것이 많이 있어요. Latte is a horse, 과에서 수석을 했던 친구들이든 공부보다는 다른 것에 관심이 많았던 친구들이든 그래도 교과서는 설령 라면 받침으로 쓸 지언정 책꽂이에 늘 있었던 것 같아요. 요즘은 대부분의 수업을 슬라이드로 하다 보니 그것만 보면 혹은 외우면 공부가 된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슬라이드는 내용을 핵심 정리해 둔 것뿐이고 교과서에서 다뤄지는 폭넓은 내용이나 깊이 있는 통찰은 다루기 어려워요. 분명 여러분이 대학에 오기까지 수백, 수천권의 참고서와 문제집을 샀었을텐데, 훨씬 더 학문적 깊이가 있는 미시경제학, 거시경제학 교과서를 살 때는 망설여 진다는게 좀 섭섭한게 사실입니다. 마지막으로, 경제학을 공부할 때는 그 순서가 중요합니다. 시간표에 공강이 없는 것도 중요하고 학점을 잘 주는 수업을 듣는 것도 요즘은 중요하겠지만, 순서 없이 마구잡이로 수강을 하다 보면 4학년이 되서도 아직도 헤매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어요. 미시경제학과 거시경제학, 특히 미시경제학 수업은 정말 중요합니다. 거시를 강의하다 보면 생각보다 학생들이 미시적 기초가 없어서 어려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지어 미시경제학을 듣지 않고 거시경제학부터 듣는 경우도 많은 것 같아요. 그러니깐 헤맬 수 밖에 없습니다. 어려운 과목을 찾아 듣는 것보다도 학부 때는 기본 과목들을 충실히 하는게 중요해요. 미거시의 기본이 탄탄하다면 어떠한 고학년 과목도 노력이 뒷받침되면 잘 할 수 있습니다. 미거시의 기초가 흔들리면 고학년 과목이 들을 때마다 새롭고 어려울 거에요. 미거시 수업을 열심히 듣고 교과서를 읽으면서 치열하게 생각해보세요. 단순히 슬라이드에 있는 내용을 암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용 하나하나를 이해하려고 고민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저도 아직 스스로를 경제학자가 아닌 경제학도라고 생각합니다. 십 수년을 경제학만 공부했지만 아직도 맨큐의 경제학을 읽으면 예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게 보이고 이해가 깊어지는게 느껴진다고 하면 학생들은 안 믿으려나요?

코로나19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모두가 우울해지고 비대면 수업이 장기화되면서 능률도 떨어지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이전과 비교했을때 확실히 더 많은 학생들이 수업도 중도에 포기하는 것 같구요. 어려운 시기라는 점 압니다. 학생들 뿐만 아니라 교수들도 힘들고 모두가 힘듭니다. 제가 여러분의 우울감을 덜어줄 수는 없지만,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보니 이럴 때 일수록 고립되지 않은 것이 중요하다는 걸 강조하고 싶네요. 온라인 강의가 주는 안락함에 젖어서 대학 및 사회와 단절된 채로 생활한다면 우울감이 많이 더 해지고 무기력감에 빠질 수 있습니다. 주변 친구들 선후배들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합시다. 방역수칙을 지키라는 것이 꼭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가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수칙을 어기지 않는 선에서 친구들과 공부도 같이 하고, 밥도 같이 먹고, 같이 놀기도 하고. 정 상황이 허락치 않는다면 넷상에서라도 만나서 얼굴도 수다도 떨고 이것저것 서로 물어보기도 하세요. 녹화된 강의는 듣고 싶을 때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분명 단점도 많습니다. 언제든 들을 수 있다는 것은 언제고 듣지 않을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죠. 제가 귀찮더라도 항상 강의에 시청시간 제한을 두는 이유기도 합니다. 소통이 없이 고립되다 보면 누구라도 우울해지고 게을러져서, 본인의 능력을 발휘할 수 없습니다.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인해, 요즘 취업도 정말 어렵다고 들었습니다. 분명 상황이 원망스러울 학생들도 많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언젠가는 좋은 날이 올 거라고 믿습니다. 이럴 때 일수록 다 같이 힘내면 좋겠습니다.

Remember, rough seas make great captains!